<

 13, 1/1 회원가입  로그인  
   shamerin
   [죄짐맡은 우리 구주]



이 곡의 작사가 요셉 스크라이븐은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1819년 출생하였다. 그는 사랑스러운 젊은 아가씨와 사랑에 빠졌지만 결혼식 전날에 그의 약혼녀가 사고로 익사하였다. 스크라이븐은 이 충격으로부터 결코 헤어날 수가 없었다.

25세던 해에 그는 마침내 카나다로 이주하였다. 그의 믿음은 그로 하여금 가난한 자와 과부를 위해 천한 머슴 노릇을 하도록 하였다. 그는 종종 삯을 받지 않고 일했으며 사람들로부터 친절한 사람으로 여김을 받았다. 그는 후에 다시 사랑에 빠졌고 아름다운 카나다 여인과 결혼하기로 약속하였지만 다시금 비극이 그에게 닥쳐왔다. 그의 신부가 수축성 폐렴으로 인해 망하고 말았다.

1855년 한 친구가 병으로 아픈 스크라이븐을 방문하였을 때 스크라이븐이 병중에 있는 어머니를 위해 쓴 시 한편을 발견하였다. 스크라이븐은 어머니를 뵈러 갈 돈이 없었고 대신 어머니의 용기를 북돋우기 위해 이 시를 어머니에게 보냈다. 그는 이 시의 재목을 “쉬지말고 기도하라”라고 붙였다.

친구가 이 시의 출처에 대해 그에게 물었을 때 스크라이븐은 “우리 사이에서 주님과 내가 만들었다”라고 대답하였다. 스크라이븐은 결코 이 시를 출판할 의도가 없었지만 음악가 찰스 컨버스에 의해 1868년 “죄짐맡은 우리 구주”라는 타이틀의 음악으로 만들어져 불려졌다. 그리고 이 곡은 가장 뛰어난 찬송가 중 한 곡이 되었다.

스크라이븐은 186년 사망하였다(우연하게도 사고로 익사하였다). 그를 기념하기 위해 포트호프(Port Hope) 시에 기념비가 세워졌는데 거기에는 이 찬송 3절의 마지막 가사 “그의 팔로 그가 그대를 보호하시고 안아주실 것이고 거기서 그대는 안식을 찾을 것이다”가 씌여있다.


Loretta Lynn  
찢어지게 가난한 켄터키 산속 탄부의 딸로 통나무집에서 태어난 로레타는 13세때 남편 무니 린을 만나 14세때 임신, 남편의 일자리가 있는 워싱턴으로 이주했다. 로레타는 이때부터 집안 일을 돌보며 줄줄이 낳은 6명의 아이들을 키우느라(로레타는 29세때 할머니가 됐다) 눈코뜰새 없이 바쁜 날들을 보냈다.

그런데 로레타가 자기 아이들에게 불러주는 노래를 들은 무니는 아내가 노래솜씨가 있다고 판단, 로레타의 26세 생일 때 기타를 선물로 사다주었다. 1960년 로레타의 첫 히트송 ‘홍키통크 걸’이 나왔고 불과 2년후 ‘성공’으로 자신의 첫 탑10을 기록한데 이어 그랜드 올 오프리의 멤버가 되었다.

컨트리의 여왕 로레타는 그래미상, 컨트리 뮤직상, 컨트리 뮤직 아카데미상, 아메리칸 뮤직상 등 상이란 상은 모두 휩쓸었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빛나는 것은 미 성취 아카데미가 준 ‘황금 접시상’. 이 상은 보통 과학자나 학자들에게 주는 것인데 로레타는 인내와 노력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한계를 무너뜨린 능력과 함께 음악으로 세계에 공헌한 것을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했다.

1. What a Friend we have in Jesus, all our sins and griefs to bear!  
What a privilege to carry everything to God in prayer!                          
O what peace we often forfeit, O what needless pain we bear,  
All because we do not carry everything to God in prayer.                      

2. Have we trials and temptations? Is there trouble anywhere?  
We should never be discouraged; take it to the Lord in prayer.                
Can we find a friend so faithful who will all our sorrows share?                
Jesus knows our every weakness; take it to the Lord in prayer.                

3. Are we weak and heavy laden, cumbered with a load of care?    
Precious Savior, still our refuge, take it to the Lord in prayer.  
Do your friends despise, forsake you? Take it to the Lord in prayer!      
In His arms He’ll take and shield you; you will find a solace there.  

4. Blessed Savior, Thou hast promised Thou wilt all our burdens bear          
May we ever, Lord, be bringing all to Thee in earnest prayer.    
Soon in glory bright unclouded there will be no need for prayer    
Rapture, praise and endless worship will be our sweet portion there.    




    


13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shamerin    2014/08/12  551
12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    shamerin    2014/08/12  606
11    [예수가 우리를 부르는 소리]    shamerin    2014/08/12  780
10    [저 멀리 뵈는 나의 시온성]    shamerin    2014/08/12  609
9    [온 천하 만물 우러러]    shamerin    2014/08/12  527
8    [주예수 대문밖에]    shamerin    2014/08/12  600
7    [지금까지 지내온것]    shamerin    2014/08/12  739
6    [내 평생에 가는 길]    shamerin    2014/08/12  535
   [죄짐맡은 우리 구주]    shamerin    2014/08/12  703
4    [나같은 죄인 살리신]    shamerin    2014/08/12  672
3    [내 영혼의 그윽히 깊은데서]    shamerin    2014/08/12  683
2    [만입이 내게 있으면(O For a Thousand Tongues To Sing)]    shamerin    2014/08/12  522
1    [천부여 의지없어서]    shamerin    2014/08/12  3636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dd^^